월례 강좌 | 6월 8일 토요일 오후 6시· 나성인|[낭만주의 - 진보적 보편예술] 계몽과 낭만 - 펠릭스 멘델스존-바르톨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05-25 20:41 조회458회 댓글0건

본문

260cf7c7b1f13a389f9b606aff51b1b7_1558784538_5665.jpg
 

계몽주의는 백년에 걸쳐 인간의 평등을 부르짖었고 평등의 근거는 다름아닌 이성이었다.

계몽주의의 본산이었던 함부르크 출신의 멘델스존은   관용정신을 바탕으로  온건한 낭만주의를 펼친다.

 괴테나 모차르트처럼 독일이라는 민족적 정체성보다는 보편적인 교양을 갖춘 유럽인이 되고자 했고

바흐와 루터에서 발견되는 기독교적 정신을 따르는 작품을 썼다그런 까닭에 멘델스존의 작품은 지성적이고

전유럽적 소재를 다루며 하나 같이 뛰어난 수준을 들려준다.

 

오늘날에는 쇼팽과 슈만이 초기 낭만주의의 대표자로 여겨지지만 당대 사람들이 생각하는 최고의 음악가는

의심할 여지 없이 멘델스존이었다. 그는 계몽과 낭만 사이의 가장 훌륭한 연결다리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