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1월 11일 토요일 오후 2시· 김문경|[푸치니 인 밀라노] 상생과 화해의 오페라 <투란도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12-26 21:43 조회312회 댓글0건

본문

14671afce8989f68c8888c08abb3059c_1577364182_458.jpg
 

푸치니의 <투란도트>는 그가 20세기 음악을 나름의 방식으로 받아들인 최후의 마스터피스입니다.

스트라빈스키 <봄의 제전>의 야만적 화음, 쇤베르크 <달에 홀린 피에로>의 들쑥날쑥한 보컬을 오리엔탈리즘 블록버스터로

융화시킨 <투란도트>가 푸치니 작품 중 가장 실험적인 오페라인 것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 이번 강의는 <투란도트>가

초연된 도시 밀라노로 떠납니다. 압도적인 두오모와 날렵한 모던 빌딩이 조화를 이루는 패션의 도시에는 이탈리아 오페라의

종갓집 자부심 라 스칼라 오페라와 더불어 베르디가 은퇴 음악가를 위한 지은 양로원이 있습니다. 아울러 작곡가가 미처

완성하지 못한 <투란도트> 엔딩에 있어 프랑코 알파노의 버전과 루치아노 베리오 버전을 비교하는 시간도 마련하겠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