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BR Klassik 신보(12/14(토) 입고 완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12-10 12:45 조회760회 댓글2건

본문

 

 

BR Klassik

 

 

f7b72eaca820ff4d747d9346b5021b1c_1575949482_3039.jpg
900168

스트라빈스키 봄의 제전’&‘불새’(2009·2016 실황)

마리스 얀손스,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

 

스트라빈스키와 더불어 진화하는 마에스트로

20세기를 빛낸 스트라빈스키의 위대한 봄의 제전불새에 대한 얀손스의 애정은 끝이 없다. 오슬로 필과의 불새’(Simax)봄의 제전’(EMI), 로얄 콘체르트허바우와 함께 2008년에 같은 곡목으로 낸 음반(RCO 08002) 등을 살펴보면 얀손스는 스트라빈스키와 함께 진화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과거에 불새의 찬란한 색상과 봄의 제전의 강렬한 원시주의가 돋보였던 반면, BRSO와 함께 한 이 음반 속 봄의 제전’(2009년 가슈타익홀)불새’(2016년 헤라클레스홀) 실황에는 음 하나의 터치까지 세밀하게 다듬어진 연주가 인상적이다. ‘봄의 제전도 우아할 수 있다니! 여기에 실황녹음의 탁월한 생동감도 일품이다.

 

 

 

재입고

 

 

f7b72eaca820ff4d747d9346b5021b1c_1575949494_7434.jpg
900009

말러: 교향곡 7

마리스 얀손스 &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

 

밤의 노래라는 타이틀이 붙은 독특한 뉘앙스의 2,4악장이 인상적인 말러의 7

교향곡은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정교한 개인기를 가장 많이 요구하는 작품으로 손꼽힌다. 200738/9일 뮌헨 가스타익 필하모니에서의 실황을 편집수록한 이 음반은 독일 최정상급 악단으로서의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의 위상을 뚜렷이 보여준다. 미스테리한 이 괴작을 일목요연하게 풀어나가는 얀손스의 혜안 역시 출중하다.

댓글목록

김동연님의 댓글

김동연 작성일

비밀글 댓글내용 확인

풍월당님의 댓글

풍월당 작성일

입고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