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음악 라이벌전] 음악의 신대륙 미국 - 코플런드, 거슈윈, 아이브스

3월 23일 토요일 오후 6시 | 강의 · 김성현

30,000원
배송비결제 무료배송
최소구매수량 1 개
최대구매수량 4 개

상품의 재고가 부족하여 구매할 수 없습니다.

3월 23일 토요일 오후 6시 | 강의 · 김성현

7f0365eca7c4128b17af05f4e621d39e_1550820591_8655.jpg

 

'신세계 교향곡'을 작곡한 드보르자크와 뉴욕으로 향했던 말러까지 미국은 음악적으로 철저하게 유럽의 수입국일 수밖에 없었다. 애런 코플런드와 조지 거슈윈, 찰스 아이브스는 제각기 다른 방식으로 미국 음악의 '독립투사'를 자처했다. 코플런드는 프랑스 파리에서 유학 도중 미국 음악가로서 정체성을 자각했고, 거슈윈은 악보 출판사가 밀집한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17세 때부터 대중적 히트곡을 쓰면서 인기 작곡가로 부상했다. 아이브스는 예일대를 졸업하고 보험회사 사장으로 성공을 거두었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작곡을 멈추지 않았다. 이들의 노력 덕분에 20세기 미국은 새로운 클래식 음악 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었다.


제품소재 상품페이지 참고
색상 상품페이지 참고
치수 상품페이지 참고
제조자 상품페이지 참고
세탁방법 및 취급시 주의사항 상품페이지 참고
제조연월 상품페이지 참고
품질보증기준 상품페이지 참고
A/S 책임자와 전화번호 상품페이지 참고

등록된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등록된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배송비 안내: 4만원 미만 2,500원 / 4만원 이상 무료배송


2시 이전으로 주문하신 제품은 당일 발송처리되며,

2시 이후 주문건은 다음날 발송처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