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음악 라이벌전] 미니멀리즘 : 필립 글래스에서 존 애덤스까지

10월 26일 토요일 오후 6시 | 강의 · 김성현

30,000원
배송비결제 무료배송
최소구매수량 1 개
최대구매수량 4 개

상품의 재고가 부족하여 구매할 수 없습니다.

10월 26일 토요일 오후 6시 | 강의 · 김성현

ee2dccd5ebf8512d779806d31842e828_1569247816_4749.jpg
 

20세기의 막이 올랐을 클래식의 수도는 분명 말러가 있던 빈이었다. 하지만 

차례 전쟁으로 유럽은 폐허가 반면미국은 전후 세계 자본주의의 중심으로 

비상하고 있었다. 특히 필립 글래스와 스티브 라이히 '미니멀리즘'으로 분류되는 

일군의 젊은 작곡가들이 잇따라 쏟아져 나왔다.

 

무엇보다 조성의 질서를 파괴하지 않으면서도 단순한 선율과 화음, 리듬의 무한 반복과

변형을 통해서 쿨하고 몽환적인 효과를 빚어내는 이들의 음악은 새로운 트렌드를 갈망하던

젊은이들에게 선망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아날로그 음악 대신 전자 악기인 키보드를 사용하고,

기존의 공연장 외에 대학가와 박물관, 미술관과 클럽에서 연주하면서 이들은 클래식과 

대중음악의 이분법을 무너뜨리기에 이른다.

 
제작자 또는 공급자 상품페이지 참고
이용조건 상품페이지 참고
이용기간 상품페이지 참고
상품 제공 방식 상품페이지 참고
최소 시스템 사양, 필수 소프트웨어 상품페이지 참고
소유권 이전 조건 상품페이지 참고
청약철회 또는 계약의 해제·해지에 따른 효과 상품페이지 참고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 상품페이지 참고

등록된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등록된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배송비 안내: 4만원 미만 2,500원 / 4만원 이상 무료배송


2시 이전으로 주문하신 제품은 당일 발송처리되며,

2시 이후 주문건은 다음날 발송처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