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적 보편문학 낭만주의] 낭만주의와 민족주의 : 보헤미아와 러시아

12월 14일 토요일 오후 6시 | 강의 · 나성인

30,000원
제조사 대한민국
원산지 대한민국
배송비결제 무료배송
최소구매수량 1 개
최대구매수량 2 개

상품의 재고가 부족하여 구매할 수 없습니다.

12월 14일 토요일 오후 6시 | 강의 · 나성인

b16896ef1e7f3b3f37c954309df28bff_1575012228_0048.jpg
 

민족주의란 원래 민족국가 건설과 발전을 추구하는 사상과 활동을 말한다.

본래 정치적 개념이었던 민족주의는 낭만주의와 연결되면서 문화운동으로 전개되었다

특히 국민악파라고도 불리는 음악사에서의 민족주의는 주로 체코나 헝가리, 러시아 등과 같은 동구권에서 만개하게 된다.

 

사실 민족이 국가의 정체성을 이루게 것은 오래된 일이었다.

하나의 종교 아래 세계 보편주의를 추구하던 로마 같은 제국이 무너지고 각각의 부족들이

크고 작은 나라를 이루기 시작하던 무렵부터, 사람들은 민족을 중심으로 경제와 문화를 일으켜 왔다.

여러 민족국가들의 경쟁구도가 만들어졌고, 먼저 발전한 나라의 문화가

아직 힘이 없는 나라의 문화를 압도하는 일이 빈번하게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힘이 약한 민족들은 파리, 등의 중심지의 영향을 받는 입장에 놓였고 자연스럽게 문화적 정체성의 위기를 겪게 되었다.

그들은 민요와 동화를 수집하고 구전되는 전설이나 낱장으로 인쇄된 싯구, 이야기들을 모아 출판하며 저항했다.

이것들은 다시 음악의 소재가 되었다.

 

보통 백성들의 이야기를 강조하는 낭만주의 사상은 민족을 강조하는 민족주의와도 서로 공유점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만일 어떤 우세한 문화가 다른 모든 문화를 잠식해 버린다면 그것은 바람직한 일일까?

문화의 가치는 단순한 상품의 교환가치를 넘어선다. 다양성과 독특성이야말로 문화의 진정한 가치다.

낭만주의적 민족주의는 개별 민족의 독특한 정서를 예술 작품으로 보존하여 문화 다양성에 기여하였다.

스메타나와 드보르작 같은 보헤미아 작곡가, 보로딘과 림스키코르사코프 같은 러시아 작곡가들은

자기 민족의 대체불가능한 독특성을 음악사에 남겼다. 이번 시간에는 민족주의 명작을 만나본다.

  

제작자 또는 공급자 상품페이지 참고
이용조건 상품페이지 참고
이용기간 상품페이지 참고
상품 제공 방식 상품페이지 참고
최소 시스템 사양, 필수 소프트웨어 상품페이지 참고
소유권 이전 조건 상품페이지 참고
청약철회 또는 계약의 해제·해지에 따른 효과 상품페이지 참고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 상품페이지 참고

등록된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등록된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배송비 안내: 4만원 미만 2,500원 / 4만원 이상 무료배송


2시 이전으로 주문하신 제품은 당일 발송처리되며,

2시 이후 주문건은 다음날 발송처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