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적 보편예술 낭만주의] 표제음악. 음악으로 쓴 이야기

8월 10일 토요일 오후 6시 | 강의 · 나성인

30,000원
배송비결제 무료배송
최소구매수량 1 개
최대구매수량 4 개

상품의 재고가 부족하여 구매할 수 없습니다.

8월 10일 토요일 오후 6시 | 강의 · 나성인

c0cf4ed229eaec3c54da2aed83ac2de9_1563877037_4344.jpg 


낭만주의 음악의 중요한 경향은 형식을 넘어서는 내용 지향의 음악이다. 표제음악은 그것을 가장 잘 보여주는 음악적 현상이다.

표제음악이란 단순히 제목이나 별명이 붙어 있는 음악이 아니다.

소리를 통해 이야기를 표현하겠다는 목적의식, 다시 말해 언어의 도움이 없이도 모종의 내용을 말할 수 있다는 낭만주의 음악가들의 자신감의 표현이었다.

표제음악은 음악을 문학처럼 만드려는 시도였다. 시를 한편의 음악처럼 짓고자 한 낭만주의 시와 짝을 이루는 일이었다. 정말로 소리만으로 이야기가 전달될까?

저마다 다른 이야기를 듣게 되지는 않을까?

하지만 중요한 것은 소리로 이야기를 쓰려는 지향점이 그 이전 시대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심원한 음악적 상상력을 불러왔다는 점이다.

그 새로운 상상력을 베토벤의 <전원> 교향곡, 베를리오즈의 <환상 교향곡>, 그리고 다양한 성격조곡들을 통해 만난다.

제작자 또는 공급자 상품페이지 참고
이용조건 상품페이지 참고
이용기간 상품페이지 참고
상품 제공 방식 상품페이지 참고
최소 시스템 사양, 필수 소프트웨어 상품페이지 참고
소유권 이전 조건 상품페이지 참고
청약철회 또는 계약의 해제·해지에 따른 효과 상품페이지 참고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 상품페이지 참고

등록된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등록된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배송비 안내: 4만원 미만 2,500원 / 4만원 이상 무료배송


2시 이전으로 주문하신 제품은 당일 발송처리되며,

2시 이후 주문건은 다음날 발송처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