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러 오디세이] 비극적 드라마 - 교향곡 제6번

8월 17일 토요일 오후 2시 | 강의 · 황장원

30,000원
배송비결제 무료배송
최소구매수량 1 개
최대구매수량 4 개

상품의 재고가 부족하여 구매할 수 없습니다.

8월 17일 토요일 오후 2시 | 강의 · 황장원

c0cf4ed229eaec3c54da2aed83ac2de9_1563877274_4169.jpg



'비극적'이라는 부제를 가진 교향곡 제6번은 말러가 남긴 가장 의미심장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말러 교향곡의 주요 특징인 거대한 스케일과 다채로운 관현악 기법의 한 극단을 보여주는 동시에 그의 작품세계 전반에 깔려 있는 근원적 설정과 사유를 암시하고 있지요.

아울러 이 격렬하고 처절한 작품을 작곡하던 당시 말러는 생애에서 가장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는 아이러니도 존재합니다.

말러의 아내였던 알마가 남긴 말 덕분에 그의 가장 '자전적인' 동시에 '예언적인' 작품으로까지 일컬어지는 이 수수께끼 같은 교향곡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서 생각해봅니다.
 

제작자 또는 공급자 상품페이지 참고
이용조건 상품페이지 참고
이용기간 상품페이지 참고
상품 제공 방식 상품페이지 참고
최소 시스템 사양, 필수 소프트웨어 상품페이지 참고
소유권 이전 조건 상품페이지 참고
청약철회 또는 계약의 해제·해지에 따른 효과 상품페이지 참고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 상품페이지 참고

등록된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등록된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배송비 안내: 4만원 미만 2,500원 / 4만원 이상 무료배송


2시 이전으로 주문하신 제품은 당일 발송처리되며,

2시 이후 주문건은 다음날 발송처리 됩니다.